탐색으로 건너뛰기

런던 알아보기

벼르고 벼르던 가슴 벅찬 영국 여행이 시작되는 곳

시차

GMT 0 시간

통화

파운드 스털링

이제 눈을 뜨세요...

고전적 취향

숨겨진 명소

현지인 팁


We couldn’t find any content to match your selection. Please try again.

밀집된 도시, 런던에는 엄청나게 많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절대 다 보진 못하더라도, 다 보려고 노력하면 아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입니다.

Jess Parr

영국항공 객실 승무원 겸 여행 블로거

Peony Lim과 함께하는 고가품 쇼핑

역사에 남을 만한 백화점부터 세상에 단 하나뿐인 유서 깊은 보옥에 이르기까지 Peony Lim은 핌리코, 나이트브리지, 노팅힐 지역으로 패션 가이드를 해드립니다.


비가 왔다고 해서 밖으로 나가 런던의 공원을 가보기를 포기하지 마세요. 여러 곳이 있습니다. – 햄스테드 히스와 리젠트 파크 둘 다 너무 아름답죠. 저는 땅에 내리는 비 냄새를 좋아해요.

Azzi Glasser

영국 향수 디자이너

길을 따라 사우스 뱅크로 내려가다 보면 빅 벤과 런던 아이는 강가에 서 있고, 더샤드와 런던 브릿지를 향해 계속 걷다가 이제 런던 감옥에 들릅니다. 곧이어 한바탕 신나게 재밋거리와 역사는 어우러집니다.

Emi와 Michaela Chiappa 자매

음식 및 가족 전문가

런던 현지인: 계절 팁

"봄이 오면 모두들 주말 휴식 시간에 가까운 공원으로 가죠. 주중에 많은 사람들이 일하고 있을 시간에는 햄스테드 히스와 같이 인기있는 장소로 가세요. 도시의 조용하고 나무가 많은 장소죠."

–앤디 테일러, 런던에서 활동하는 길거리 음식 요리사

더 필요한 런던 여행 팁 알아보기>

"봄이 오면 주말에는 누구나 가까운 공원을 찾아서 노곤한 몸과 지친 마음을 쉽니다. 많은 사람이 직장에서 꼼짝 못 하는 평일에 햄스테드 히스 공원과 같은 인기 명소에 꼭 들러 보세요. 마음의 평화가 깃드는, 녹음이 우거진 런던의 일면을 접할 수 있습니다. 일반에 공개되는 켄우드 하우스 대저택과 정원을 구경하거나, 혹은 벤치에 무심코 앉아서 호수 너머로 하이게이트 쪽을 가만히 바라보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 Andy Taylor

여름

"여름에는 런던 야외 영화관 중 한 곳에서 영화를 보세요. 도시 모든 지역에 많은 팝업 영화관이 있습니다. 저는 특히 루나 시네마를 좋아하는데요, 왜냐하면 루나 시네마는 계속 돌아다니면서 큐 왕립식물원이나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잔디밭과 같이 아름다운 곳에서 영화를 상영하거든요.

– Jess Parr, 영국항공 객실 승무원 겸 여행 블로거

더 필요한 런던 여행 팁 알아보기>

고양이

"하이드 파크는 호평 일색이지만, 켄싱턴 가든은 아직 덜 알려진 관광명소입니다. 나무에서 마른 잎새는 빙그르르 내려와 바닥에 살포시 눕고, 이렇게 쌓인 더미를 잇달아 밟으면 바삭바삭 기분 좋은 소리에 마음은 마냥 흡족합니다. 이곳에는 마로니에 나무가 많습니다. 나무 밑에서 이삭 줍듯 마로니에 열매를 주워서 신발 끈으로 엮은 다음, 영국의 전통 놀이를 한 번 해보세요."

–Tom Dykhoff, 지역 작가 및 건축 평론가

더 필요한 런던 여행 팁 알아보기>

겨울

"서머셋 하우스에서 타는 스케이트는 마법처럼 황홀합니다. 스케이트를 신고 신나게 얼음판을 지치는 것이 전부는 아니며, 건축물 자체의 미관은 실로 압권입니다. 정교하게 공들여서 만든 장식과 반짝거리며 빛나는 조명을 빙 두른 거대한 크리스마스트리는 존재만으로 언제나 든든합니다."

–Emi Chiappa, 가족 및 음식 전문가

더 필요한 런던 여행 팁 알아보기>

점심시간에 제대로 된 퍼브 정식을 맛볼 기회조차 없이 런던을 떠나신다는 것은 아니 될 말씀입니다. 런던 사람의 즐길거리인 만큼 런던 말고는 세상 어디에서도 이 정취와 느낌을 맛보기란 불가능합니다. 피시 앤 칩스나 사냥으로 얻은 수렵육 같은 전통 음식을 시켜 보세요.

Peony Lim

로컬 패션 및 라이프스타일 블로거

영국을 탐험할 준비가 되셨습니까?

방문지를 표시해 가면서 꼭 들러야 할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술관과 박물관에, 정신이 번쩍 드는 아름다운 건축물과 기대를 훨씬 뛰어넘는 높은 수준의 음식점이 즐비한 런던은 영국의 명실상부한 젊은 심장입니다. 역사의 산실이자 패션, 디자인, 식도락의 유행을 창조하고 선도하는 이 도시는 여객의 부푼 기대에 보답하는 여행계의 히트 상품입니다.

런던 여행에서는 누구나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여러 문화가 공존하는 시내의 지역들은 템스강 유역에서 외곽으로 회오리바람처럼 비정형으로 뻗어 나가며 런던의 문화적 주춧돌을 이룹니다. 수도 런던에서 가장 사랑받는 랜드마크 중 런던 아이, 세인트 폴 대성당, 더 샤드와 같은 일부 명소는 강변의 둑을 따라 늘어서서 신구 건축물의 매시업으로 하늘에 런던 고유의 윤곽을 아로새기며 세인의 이목을 집중시킵니다.

매력적인 흥밋거리가 수두룩한 런던은 그야말로 즐길거리의 보물창고인 만큼, 그 풍요로움에 도착 순간부터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정은 이어집니다. 런던에 처음 오신 여객은 메이페어 주택지의 스마트 샵과 웨스트 엔드 지역의 화려한 공연무대부터 소호 거리의 독창적인 음식점과 마음에 평화가 깃드는 하이드 파크에 이르기까지 런던 도심 관광으로 여정을 빼곡히 채울 수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런던을 체험하고자 익숙한 곳에서 과감히 벗어나는 것에는 보람이 뒤따릅니다. 서쪽으로 가시면 첼시에서 명품 쇼핑을 즐기고 사우스 켄싱턴의 전시관 지구를 탐방할 수 있으며, 이와 달리 이스트 엔드 지역의 쇼어디치 거리를 여행하면서 격이 다른 세련된 감각의 칵테일 바와 자영 부티크에 들릴 수 있습니다.

주말이 오면 점심때 먹는 퍼브 정식과 그 후의 공원 산책만 한 행복도 없습니다. 그리니치에서 해양 역사에 심취하거나 햄스테드 히스 공원의 실외 연못에서는 용기만 조금 내면 잠시나마 헤엄을 즐길 수 있습니다. 또는, 렌터카를 빌려서 바닷가 휴양지인 브라이튼을 여행하거나 코츠월즈 언덕의 사랑스러운 전원지대에서 한껏 흥취에 젖어 보세요. 이제 여행길에 오를 일만 남았습니다!

여행 준비

국가 코드

+44

여행의 최적기

연중 내내

팁 건네기

청구액의 10-15%

운항 목적지 전문가의 도움이 얼마간 필요하신가요?

영국항공의 영국 여행 전문가와 이야기를 나누어서 다음 런던 여행은 기억할 만한 여행이 되게 하세요.

로열 런던
Jennie Bong, 전직 BBC 왕실 통신원

The Ritz에서 음미하는 차 한 잔의 여유부터버킹엄 궁전 투어에 이르기까지 런던의 왕족처럼 사는 법

Jennie Bond,  TV 진행자 및 전직 BBC 왕실 통신원

약관

꼬리말 검색 링크

영국항공 로고.